본문 바로 가기
제안게시판
자유게시판
서울예상&복기
부산예상&복기
제주예상&복기
초보게시판(Q&A)
토론광장
경마학
뉴스 & 칼럼
경륜/경정게시판
명예의전당
공지사항
 
 
개인게시판 지점검색 스팸신고
 
     
 
   
 
  여자..1 2016-06-09 16:29
  상상대로   | 작성글 목록   4751 0   0

평범하지만 20대에 여친이 몇명있었다


그중에 1년후배가 미모로는 단연 으뜸..크레오파트라 느낌 ㅋㅋ


포근한 느낌의 고려생명에 다니던  **희..


술만 마시면 집으로 데려달라고..그리고 잠시 들어가서 차한잔가라고 하던 **정


남친이 군대가고  나를택했던 **순


우연히 알게되어 한눈에 반한...정말 청순 그차체의  **희  <현재 근처에거주>


항상 웃음을 띤  ..??? 이름도 기억안나네..그리고 2-3명정도 더있었는데..


이여자들은 한번에 싸그리 정리한게 지금의 와이프..


남친이 군대..**순은  남친이 제대하자  다시 고무신 원상태..ㅋㅋ


크레오파트라 닮은 후배와  청순 그자체는 ..정말 힘든 결정였음


그외는 크게 작용하지 않았지만..


언제나 여친들에게 물어본다..


내가 4형제중  막내지만  부모님을 모시고 살아야할것같다고..농담반 진담반..분위기따라..


물어보지 않은 두명이  크레오...청순녀..


모두들  옵이 막내인데  왜..?   대부분 반기지않는다


이상하게  그 대답을  듣는순간  여친과는 더 가깝게 지내기가 힘들어진다


진짜 모시고 살자고 그런게 아니다 ...나역시 부모님과 같이 살생각은 없다 ..다만 왠지 물어보고싶은 충동이..

...

..........

.............

어느날  친구가 미팅을 주선..


여기서 와이프를 만났다  당시 대학3학년


걍  몇번의 만남을 더하고  물어본다   ...위질문..부모님 모시는것


와이프  ...조금의 망설임이 없이  옵이 원하면 당연히 그렇게 하는게 맞지...............

.............................................. 이 말에 ........................여자가 전과 다르게 보였다.......................


그리고 사귄지 몇달후  어머님이 전문사기꾼에 걸려  보증을 서는 바람에...


한순간에  전재산을 날린다...그리고  여기 김해로  ..맨땅에 텐트치고 생활..


그리고  그때부터 신축빌라가 들어서기 시작했다...그때 그지역에 첫빌라 지을때  어머님이 함박집을..


그렇게 다시 일어섰다... 함박할때  와이프가 부산에서 넘어와 설거지며 온갖 잡일을 시간이 날때마다 도왔다


주변의 어른들이 칭찬이 쏟아졌다...  요즈음 애치고 너무착하다고..


당시  여친은  정말  내한마디면  무조건 따랐다...


집하고 학교밖에 몰랐든 평범한 여학생이..


여친집에서  지금껏 이런적없든애가  새벽에 들어오는게 빈번하니..미쳤냐고 자주


야단을 맞았지만   나와 같이있을수만 있다면  뭐든지... 졸업여행도  빠지고


나와  남해여행을 ..ㅋㅋ   


그런 여친이 ...지금의 20년된 와이프다...


하지만.....


누가 말했든가   결혼은 미친짓이라고.....


결혼전...약간의 혼수문제가 생겼을때...


그때  백프로  촉이 왔는데..부모님과 형님의 설득으로 그만.....ㅠ ㅠㅠ ㅠ ㅠ ㅠ ㅠ ㅠ ㅠ


잠시후..

댓글 한마디 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 하시면 댓글을 다실 수 있습니다
괸돌 | 2016-06-09 17:21:43
근대 경마을 하세요
이사오사사키 | 2016-06-09 19:34:07
일기는일기장에
정호짱 | 2016-06-09 19:48:29
참 사람을 끄는 카리스마가 좋은분 같습니다

한데 언뜻 채워지지않는 무언가가 보임니다
내게시판으로| 인쇄 | 글쓰기 답글 추천 목록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신고
280564 ㅎㅎ
갱마환자
07:43 40 0 0
280563 그나마 이길수 있는 방법(4)
전설의베팅
06:28 713 0 0
280562 천배당을 잡았다.(1)
행운의비밀
05:48 1411 0 0
280561 한껀 했습니당~^^(2)
거리만재봄
04:40 1632 1 0
280560 경마 지것다.(6)
HRBC미친마왕
03:08 1234 1 0
280559 ㅎㅎ(4)
갱마환자
03:03 514 1 0
280558 다음주 금.토.일경마하나요(2)
말박
01:13 1633 1 0
280557 제일 나쁜놈은 지우개 하는놈(8)
경마사냥꾼
00:53 1507 3 0
280556 어김없이~(1)
축만제
00:12 842 1 0
280555 8경 부6 9경
조랑말은몰라
2017.09.24 1069 1 0
280554 다른 분은 패스를 ~ 범식님 친구분만 보세요 (개봉 )(7)
프로갬블러도민준
2017.09.24 1324 1 0
280553 죽은 자식 불알은?ㅠ(3)
청출어람
2017.09.24 1346 0 0
280552 ㅎㅎ(4)
갱마환자
2017.09.24 675 0 0
280551 말 채찍 던지던 기수(2)
휘영청
2017.09.24 2117 2 0
280550 SMS 문자신청(22)
경마학도
2017.09.24 1918 3 0
280549 속옷 확인하러 갑니다 ㅎㅎ(5)
프로갬블러도민준
2017.09.24 2217 1 0
280548 운이 좋았던 오늘(2)
적중깡패
2017.09.24 1350 0 0
280546 내 권리로~~^~^(2)
난전설
2017.09.24 839 1 0
280545 후회스러운 하루(10)
룰렛
2017.09.24 1719 1 0
280544 경마가 놀이입니까?(6)
경마로백억
2017.09.24 1035 1 0
280543 알리-내 생애 단 한번만(5)
마마무
2017.09.24 624 1 0
280542 한구라!(6)
천근
2017.09.24 1167 1 0
280540 ♨★ 일욜복기, 약속은 나름 지켰네요 ★♨(10)
경마의진화
2017.09.24 1095 1 0
280538 3경주 중 에 2경주 횡재(21)
검마일신
2017.09.24 1781 0 0
280537 승자와 패자(1)
또패버려
2017.09.24 648 2 0
280536 비비각시-서정아(2)
마마무
2017.09.24 491 0 0
280535 들장미-오빠면 OK
마마무
2017.09.24 573 0 0
280534 이지민-붕붕붕
마마무
2017.09.24 280 0 0
280533 승부란 단어(1)
백살까지
2017.09.24 398 0 0
280532 나미애 - 내 하나의 사람은 가고(6)
마마무
2017.09.24 322 0 0
280531 오늘의 성적~~
팔색조74
2017.09.24 1238 0 0
280530 오늘 이기신분들이 많네요(13)
이철
2017.09.24 2826 1 0
280529 어젯밤 이야기 ~(8)
대박이라전해라
2017.09.24 1583 0 0
280528 댕 ! 받고 선행으로 ㅋㅋ ㅡ(8)
maybe
2017.09.24 2236 1 0
280527 감사(1)
행복지기
2017.09.24 1030 0 0
◀이전 1 2 3 4 5 6 7 다음▶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