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제안게시판
자유게시판
서울예상&복기
부산예상&복기
제주예상&복기
초보게시판(Q&A)
토론광장
경마학
뉴스 & 칼럼
경륜/경정게시판
명예의전당
공지사항
 
 
개인게시판 지점검색 스팸신고
 
     
 
   
 
  여자..1 2016-06-09 16:29
  상상대로   | 작성글 목록   4755 0   0

평범하지만 20대에 여친이 몇명있었다


그중에 1년후배가 미모로는 단연 으뜸..크레오파트라 느낌 ㅋㅋ


포근한 느낌의 고려생명에 다니던  **희..


술만 마시면 집으로 데려달라고..그리고 잠시 들어가서 차한잔가라고 하던 **정


남친이 군대가고  나를택했던 **순


우연히 알게되어 한눈에 반한...정말 청순 그차체의  **희  <현재 근처에거주>


항상 웃음을 띤  ..??? 이름도 기억안나네..그리고 2-3명정도 더있었는데..


이여자들은 한번에 싸그리 정리한게 지금의 와이프..


남친이 군대..**순은  남친이 제대하자  다시 고무신 원상태..ㅋㅋ


크레오파트라 닮은 후배와  청순 그자체는 ..정말 힘든 결정였음


그외는 크게 작용하지 않았지만..


언제나 여친들에게 물어본다..


내가 4형제중  막내지만  부모님을 모시고 살아야할것같다고..농담반 진담반..분위기따라..


물어보지 않은 두명이  크레오...청순녀..


모두들  옵이 막내인데  왜..?   대부분 반기지않는다


이상하게  그 대답을  듣는순간  여친과는 더 가깝게 지내기가 힘들어진다


진짜 모시고 살자고 그런게 아니다 ...나역시 부모님과 같이 살생각은 없다 ..다만 왠지 물어보고싶은 충동이..

...

..........

.............

어느날  친구가 미팅을 주선..


여기서 와이프를 만났다  당시 대학3학년


걍  몇번의 만남을 더하고  물어본다   ...위질문..부모님 모시는것


와이프  ...조금의 망설임이 없이  옵이 원하면 당연히 그렇게 하는게 맞지...............

.............................................. 이 말에 ........................여자가 전과 다르게 보였다.......................


그리고 사귄지 몇달후  어머님이 전문사기꾼에 걸려  보증을 서는 바람에...


한순간에  전재산을 날린다...그리고  여기 김해로  ..맨땅에 텐트치고 생활..


그리고  그때부터 신축빌라가 들어서기 시작했다...그때 그지역에 첫빌라 지을때  어머님이 함박집을..


그렇게 다시 일어섰다... 함박할때  와이프가 부산에서 넘어와 설거지며 온갖 잡일을 시간이 날때마다 도왔다


주변의 어른들이 칭찬이 쏟아졌다...  요즈음 애치고 너무착하다고..


당시  여친은  정말  내한마디면  무조건 따랐다...


집하고 학교밖에 몰랐든 평범한 여학생이..


여친집에서  지금껏 이런적없든애가  새벽에 들어오는게 빈번하니..미쳤냐고 자주


야단을 맞았지만   나와 같이있을수만 있다면  뭐든지... 졸업여행도  빠지고


나와  남해여행을 ..ㅋㅋ   


그런 여친이 ...지금의 20년된 와이프다...


하지만.....


누가 말했든가   결혼은 미친짓이라고.....


결혼전...약간의 혼수문제가 생겼을때...


그때  백프로  촉이 왔는데..부모님과 형님의 설득으로 그만.....ㅠ ㅠㅠ ㅠ ㅠ ㅠ ㅠ ㅠ ㅠ


잠시후..

댓글 한마디 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 하시면 댓글을 다실 수 있습니다
괸돌 | 2016-06-09 17:21:43
근대 경마을 하세요
이사오사사키 | 2016-06-09 19:34:07
일기는일기장에
정호짱 | 2016-06-09 19:48:29
참 사람을 끄는 카리스마가 좋은분 같습니다

한데 언뜻 채워지지않는 무언가가 보임니다
내게시판으로| 인쇄 | 글쓰기 답글 추천 목록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신고
284407 음악한곡
새벽이깊을수록j
00:07 44 0 0
284406 일요일 환수 33%(9)
마스닥
2017.11.20 495 0 0
284405 복분자투 야!!!
치프레드캔
2017.11.20 308 0 0
284404 목마와 숙녀(8)
하얀달빛
2017.11.20 638 0 0
284403 공유란.(9)
민석
2017.11.20 572 2 0
284402 다르마님!(2)
부생<浮生>
2017.11.20 528 0 0
284400 자게의 위력(3)
경마로백억
2017.11.20 858 3 0
284399 고마웠습니다! ^#^(14)
산사춘
2017.11.20 1221 4 0
284397 고수(4)
자비는없다
2017.11.20 979 0 0
284396 음악신청해유ㅡㅡ이성경(6)
마도사되기
2017.11.20 572 0 0
284395 사행사업 매출 총량제 질문(4)
묵제이
2017.11.20 1045 0 0
284394 어웰라 헤이(2)
하얀달빛
2017.11.20 594 1 0
284393 검빛의고수(18)
봄날
2017.11.20 1661 0 0
284392 '이건희 차량' 124대의 비밀?(5)
생존
2017.11.20 1507 1 0
284391 경마공부(9)
가을비우산속
2017.11.20 1276 7 0
284390 승부란 단어 툭 던지다간 피눈물(23)
행복나눔
2017.11.20 1694 9 0
284389 경마도...끝나고.....(7)
2017.11.20 1067 1 0
284388 오래된 얘기지(4)
nomade
2017.11.20 825 1 0
284387 혹시(1)
이쿠야스스
2017.11.20 770 2 0
284386 울 병실 7인실(5)
조팔용
2017.11.20 1936 0 0
284385 아 역시(9)
아잉
2017.11.20 2035 0 0
284384 무슨(13)
므찐오빠
2017.11.20 1474 6 0
284383 ◆ [월화특집] Racing Plus 56회 ◆
운영자
2017.11.20 462 0 0
284382 ‘노부부 익사·실종’ 미스터리…딸·교주 따라 나섰다가
생존
2017.11.20 1254 0 0
284381 으짜쓰까?(7)
배터리
2017.11.20 1870 1 0
284380 이변 아닙니다. 과학입니다.(4)
우주V
2017.11.20 2233 0 0
284378 北 귀순병, 폐혈증까지…“버티는 자체가 신기”
생존
2017.11.20 1177 0 0
284376 검빛유치원(20)
커피향기
2017.11.20 1584 2 0
284375 흐~ 오늘 일과 끄~~ㅅ.(16)
타구봉
2017.11.20 1155 5 0
284374 바바바(20)
패트팔
2017.11.20 1826 1 0
284373 서울조교사님들 병합조교 좀 합시다(1)
Factor
2017.11.20 1243 0 0
284372 미리 Good for you 하이띵 유^^*(7)
smileagain
2017.11.20 1166 3 0
284371 지금..........(22)
불량중년
2017.11.20 1551 12 0
284369 글이란거ㅡ예상이란거ㅡㅡ(38)
애무부장관
2017.11.20 1826 17 0
284368 천안지점에서 생긴일(8)
일기예보
2017.11.20 3707 3 0
◀이전 1 2 3 4 5 6 7 다음▶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