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제안게시판
자유게시판
서울예상&복기
부산예상&복기
제주예상&복기
토토게시판
초보게시판(Q&A)
토론광장
경마학
뉴스 & 칼럼
경륜/경정게시판
명예의전당
공지사항
 
 
개인게시판 지점검색 스팸신고
 
     
 
   
 
  여자..1 2016-06-09 16:29
  상상대로   | 작성글 목록   4866 0   0

평범하지만 20대에 여친이 몇명있었다


그중에 1년후배가 미모로는 단연 으뜸..크레오파트라 느낌 ㅋㅋ


포근한 느낌의 고려생명에 다니던  **희..


술만 마시면 집으로 데려달라고..그리고 잠시 들어가서 차한잔가라고 하던 **정


남친이 군대가고  나를택했던 **순


우연히 알게되어 한눈에 반한...정말 청순 그차체의  **희  <현재 근처에거주>


항상 웃음을 띤  ..??? 이름도 기억안나네..그리고 2-3명정도 더있었는데..


이여자들은 한번에 싸그리 정리한게 지금의 와이프..


남친이 군대..**순은  남친이 제대하자  다시 고무신 원상태..ㅋㅋ


크레오파트라 닮은 후배와  청순 그자체는 ..정말 힘든 결정였음


그외는 크게 작용하지 않았지만..


언제나 여친들에게 물어본다..


내가 4형제중  막내지만  부모님을 모시고 살아야할것같다고..농담반 진담반..분위기따라..


물어보지 않은 두명이  크레오...청순녀..


모두들  옵이 막내인데  왜..?   대부분 반기지않는다


이상하게  그 대답을  듣는순간  여친과는 더 가깝게 지내기가 힘들어진다


진짜 모시고 살자고 그런게 아니다 ...나역시 부모님과 같이 살생각은 없다 ..다만 왠지 물어보고싶은 충동이..

...

..........

.............

어느날  친구가 미팅을 주선..


여기서 와이프를 만났다  당시 대학3학년


걍  몇번의 만남을 더하고  물어본다   ...위질문..부모님 모시는것


와이프  ...조금의 망설임이 없이  옵이 원하면 당연히 그렇게 하는게 맞지...............

.............................................. 이 말에 ........................여자가 전과 다르게 보였다.......................


그리고 사귄지 몇달후  어머님이 전문사기꾼에 걸려  보증을 서는 바람에...


한순간에  전재산을 날린다...그리고  여기 김해로  ..맨땅에 텐트치고 생활..


그리고  그때부터 신축빌라가 들어서기 시작했다...그때 그지역에 첫빌라 지을때  어머님이 함박집을..


그렇게 다시 일어섰다... 함박할때  와이프가 부산에서 넘어와 설거지며 온갖 잡일을 시간이 날때마다 도왔다


주변의 어른들이 칭찬이 쏟아졌다...  요즈음 애치고 너무착하다고..


당시  여친은  정말  내한마디면  무조건 따랐다...


집하고 학교밖에 몰랐든 평범한 여학생이..


여친집에서  지금껏 이런적없든애가  새벽에 들어오는게 빈번하니..미쳤냐고 자주


야단을 맞았지만   나와 같이있을수만 있다면  뭐든지... 졸업여행도  빠지고


나와  남해여행을 ..ㅋㅋ   


그런 여친이 ...지금의 20년된 와이프다...


하지만.....


누가 말했든가   결혼은 미친짓이라고.....


결혼전...약간의 혼수문제가 생겼을때...


그때  백프로  촉이 왔는데..부모님과 형님의 설득으로 그만.....ㅠ ㅠㅠ ㅠ ㅠ ㅠ ㅠ ㅠ ㅠ


잠시후..

댓글 한마디 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 하시면 댓글을 다실 수 있습니다
괸돌 | 2016-06-09 17:21:43
근대 경마을 하세요
이사오사사키 | 2016-06-09 19:34:07
일기는일기장에
정호짱 | 2016-06-09 19:48:29
참 사람을 끄는 카리스마가 좋은분 같습니다

한데 언뜻 채워지지않는 무언가가 보임니다
내게시판으로| 인쇄 | 글쓰기 답글 추천 목록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신고
311068 봉철이의 반란(2)
없는번호
14:03 385 0 0
311066 이세돌 님의 글은 부산예복 으로 이동되었습니다.(1)
운영자
13:40 237 0 0
311065 ^^따르릉^^♡(1)
smileagain
12:49 451 0 0
311064 이 혁
경마29년
11:47 880 0 0
311063 스마트폰.메인화면(3)
천하대지존마왕
11:40 770 0 0
311062 본장도착^^(6)
본장꽃미남
10:22 759 0 0
311061 두둥~~~ 대현이아부지 실체공개 ㅋ(47)
대현이아부지
10:19 1804 0 0
311060 우리는 생각을 통제받고 . . ㅡ(10)
탄지신공
10:12 561 4 0
311059 오늘 첫 이야기(4)
nomade
10:08 385 2 0
311056 삼고초려~~~끄태(2)
레인보우74
09:13 1023 0 0
311055 @@ 이 혁 @@(1)
불끈뻔데기
08:38 1452 1 0
311054 이건 볼때마다(1)
NeverStop
08:22 968 1 0
311053 모두 큰 승리 하십시요...(11)
상상하라
08:15 638 3 0
311052 영자..아가씨(23)
댕이조아
08:04 1397 1 0
311051 ^^내 속을 태우는 구료^^♡(19)
smileagain
07:24 1067 4 0
311050 쌀쌀한!(39)
축만제
06:30 913 4 0
311049 쪽팔려요(14)
영원
06:14 1177 5 0
311048 자신이 고수인지 하수인지 아는법(10)
nomade
01:44 1991 0 0
311047 이동하 + 이혁(4)
프로갬블러도민준
01:14 2222 1 0
311046 경륜 망해가는 징조(1)
프로갬블러도민준
00:54 1760 2 0
311044 본예상 9분(4)
프로갬블러도민준
00:48 1210 1 0
311042 오늘의 명언(2)
레인보우74
00:18 836 0 0
311041 저녁인사 --^~(10)
킹스
00:11 759 1 0
311040 무신님! 전함니다!(8)
산사춘
2018.11.17 1628 2 0
311039 오늘밤 마지막 이야기(3)
nomade
2018.11.17 1188 1 0
311038 오늘의 마지막 이야기(3)
투아
2018.11.17 1012 0 0
311037 할아버지와 자전거 ...(11)
살다봉께2
2018.11.17 1089 7 0
311034 ●오늘결혼식다녀와서●(34)
강여사
2018.11.17 2288 3 0
311033 오랜만에 자유~~(7)
베르키스
2018.11.17 902 1 0
311032 외국인 기수 .. 외국인조교사(1)
블루리버
2018.11.17 1078 0 0
311031 쑈! 인 것 처럼 혼란을 주지만 쑈가 아니다.
이치로그리고행운의복
2018.11.17 902 0 0
311030 지발~(16)
기리는퉁
2018.11.17 1342 3 0
311029 내일은~~~~~~(1)
레인보우74
2018.11.17 484 1 0
311028 피곤한 하루네요(10)
대현이아부지
2018.11.17 924 2 0
311027 난 양아치가 아니야~(10)
musin40087
2018.11.17 1452 0 0
◀이전 1 2 3 4 5 6 7 다음▶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