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제안게시판
자유게시판
서울예상&복기
부산예상&복기
제주예상&복기
토토게시판
초보게시판(Q&A)
토론광장
경마학
뉴스 & 칼럼
경륜/경정게시판
명예의전당
공지사항
 
개인게시판 지점검색 스팸신고
 
     
 
   
 
  여자..1 2016-06-09 16:29
  상상대로   | 작성글 목록   4987 0   0

평범하지만 20대에 여친이 몇명있었다


그중에 1년후배가 미모로는 단연 으뜸..크레오파트라 느낌 ㅋㅋ


포근한 느낌의 고려생명에 다니던  **희..


술만 마시면 집으로 데려달라고..그리고 잠시 들어가서 차한잔가라고 하던 **정


남친이 군대가고  나를택했던 **순


우연히 알게되어 한눈에 반한...정말 청순 그차체의  **희  <현재 근처에거주>


항상 웃음을 띤  ..??? 이름도 기억안나네..그리고 2-3명정도 더있었는데..


이여자들은 한번에 싸그리 정리한게 지금의 와이프..


남친이 군대..**순은  남친이 제대하자  다시 고무신 원상태..ㅋㅋ


크레오파트라 닮은 후배와  청순 그자체는 ..정말 힘든 결정였음


그외는 크게 작용하지 않았지만..


언제나 여친들에게 물어본다..


내가 4형제중  막내지만  부모님을 모시고 살아야할것같다고..농담반 진담반..분위기따라..


물어보지 않은 두명이  크레오...청순녀..


모두들  옵이 막내인데  왜..?   대부분 반기지않는다


이상하게  그 대답을  듣는순간  여친과는 더 가깝게 지내기가 힘들어진다


진짜 모시고 살자고 그런게 아니다 ...나역시 부모님과 같이 살생각은 없다 ..다만 왠지 물어보고싶은 충동이..

...

..........

.............

어느날  친구가 미팅을 주선..


여기서 와이프를 만났다  당시 대학3학년


걍  몇번의 만남을 더하고  물어본다   ...위질문..부모님 모시는것


와이프  ...조금의 망설임이 없이  옵이 원하면 당연히 그렇게 하는게 맞지...............

.............................................. 이 말에 ........................여자가 전과 다르게 보였다.......................


그리고 사귄지 몇달후  어머님이 전문사기꾼에 걸려  보증을 서는 바람에...


한순간에  전재산을 날린다...그리고  여기 김해로  ..맨땅에 텐트치고 생활..


그리고  그때부터 신축빌라가 들어서기 시작했다...그때 그지역에 첫빌라 지을때  어머님이 함박집을..


그렇게 다시 일어섰다... 함박할때  와이프가 부산에서 넘어와 설거지며 온갖 잡일을 시간이 날때마다 도왔다


주변의 어른들이 칭찬이 쏟아졌다...  요즈음 애치고 너무착하다고..


당시  여친은  정말  내한마디면  무조건 따랐다...


집하고 학교밖에 몰랐든 평범한 여학생이..


여친집에서  지금껏 이런적없든애가  새벽에 들어오는게 빈번하니..미쳤냐고 자주


야단을 맞았지만   나와 같이있을수만 있다면  뭐든지... 졸업여행도  빠지고


나와  남해여행을 ..ㅋㅋ   


그런 여친이 ...지금의 20년된 와이프다...


하지만.....


누가 말했든가   결혼은 미친짓이라고.....


결혼전...약간의 혼수문제가 생겼을때...


그때  백프로  촉이 왔는데..부모님과 형님의 설득으로 그만.....ㅠ ㅠㅠ ㅠ ㅠ ㅠ ㅠ ㅠ ㅠ


잠시후..

댓글 한마디 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 하시면 댓글을 다실 수 있습니다
괸돌 | 2016-06-09 17:21:43
근대 경마을 하세요
이사오사사키 | 2016-06-09 19:34:07
일기는일기장에
정호짱 | 2016-06-09 19:48:29
참 사람을 끄는 카리스마가 좋은분 같습니다

한데 언뜻 채워지지않는 무언가가 보임니다
내게시판으로| 인쇄 | 글쓰기 답글 추천 목록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신고
359305 켐온 100개 삿음(4)
레인보우74
10:31 209 0 0
359304 경마개장되도...
삼복고배당적중
09:11 693 1 0
359303 레바논 대폭발영상(2)
도찐개찐
08:25 561 1 0
359302 쏟아 붓다, 그치다..(2)
장미언덕
07:31 583 2 0
359300 에라이~ 기상청 자슥들아~~~(3)
G2
06:42 935 2 0
359299 가지가지(3)
유년의동화
01:25 762 3 0
359298 비가.?
축만제
00:22 374 1 0
359297 두번째님 응원합니다~~*(2)
그믐날
00:03 594 1 0
359296 빅최ㅡ(6)
꾼ㅡ이수7
2020.08.04 671 0 0
359295 커제 문민종(1)
호호2
2020.08.04 682 1 0
359294 홍수 문난리에 낙시질?(1)
아틀란티스
2020.08.04 1260 2 0
359293 개인적인 일기예보..(3)
장미언덕
2020.08.04 869 3 0
359292 순서를 기다리시요...(1)
호호2
2020.08.04 1133 2 0
359291 경제 위기에 하지 말아야 할 7가지.(1)
장기박
2020.08.04 1170 2 0
359290 Hold Your Last Chance
도찐개찐
2020.08.04 374 2 0
359289 식사들 허셧음니까~~(2)
레인보우74
2020.08.04 803 2 0
359288 나이키가 광고 하나는 잘 만듦..(5)
장미언덕
2020.08.04 968 4 0
359287 @올해 연말 이웃돕기는 감빛에게 ㅎㅎ 기운내삼@(9)
smileagain
2020.08.04 605 5 0
359285 ^^화욜 모든게 습하다! 남부지방 열대야! 한국 큰 나라 ..(2)
smileagain
2020.08.04 605 4 0
359284 95프로 1부 아래는 2부
시니컬
2020.08.04 1012 3 0
359282 경마귀신 4 8 9(1)
마요일
2020.08.04 1056 2 0
359281 95프로의 카지노 진실 ㅋㅋ!
시니컬
2020.08.04 926 3 0
359279 지금도 중부지방엔 비가오는가(2)
그럭저럭
2020.08.04 506 1 0
359278 프레디아길라 아낙
리셋
2020.08.04 451 1 0
359277 현시점 경마 총평(19)
달밤에강한늠
2020.08.04 1749 3 0
359276 참치갑 햇는대~~(2)
레인보우74
2020.08.04 847 1 0
359274 기회의 균등 - 그 가치의 존엄(1)
삶이고달프다
2020.08.04 660 3 0
359272 우리 삶의 지혜 (4)
장기박
2020.08.04 572 2 0
359269 룸 안에서 벌어진 일들 3(5)
훈장님
2020.08.04 1903 2 0
359266 켐온 상 축~~일단(6)
레인보우74
2020.08.04 781 1 0
359265 일의가치(1)
훈장님
2020.08.04 726 2 0
359264 이 사람은 누구일까요?(17)
슬기둥
2020.08.04 1760 3 0
359263 폐마...(3)
도찐개찐
2020.08.04 1518 5 0
359262 단가 올여서 추매(9)
레인보우74
2020.08.04 1287 1 0
359261 염장(1)
또왔당
2020.08.04 924 2 0
◀이전 1 2 3 4 5 6 7 다음▶
글쓰기